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퀴어집회’에 참여하게 된 경위서 제출하고 노회 출두하라”

기사승인 2024.06.15  13:55:03

공유
default_news_ad1

- 엄기봉 목사, 예장 통합측 전남노회 포괄적차별금지법 동성애대책위로부터 소환 통보 받아

▲ 지난 6월 1일(토) 서울 을지로 일대에서 진행된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개신교 목회자 30여 명이 축복식을 진행했다. ⓒNCCK인권센터 자료 사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소속 광주옥합교회 엄기봉 담임목사가 지난 6월 1일 진행된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30여 명의 개신교 목회자들과 함께 축복식에 참여한 일로 지난 11일 전남노회(노회장 이종문 목사) 포괄적차별금지법 동성애대책위원회의 소환통보를 받았다.

전남노회장 명의로 발송된 소환장에서 지난 6월 11일 개최되었던 “‘전남노회 포괄적차별금지법동성애 대책위원회’ 전체회의 결과를 통보한다.”고 밝히고 ‘서울퀴어집회’에 참여하게 된 경위서 제출과 노회출두명령을 전달했다.

동성애 대책위는 엄 목사에게 “6월 1일(토) 서울퀴어집회에 참여하게 된 동기 및 본인의 소견, 본인이 실행한 성명 발표 및 성소수자에게 축복식을 거행하게 된 입장 경위서를 6월 20일(목) 오후 4시까지 서면으로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6월 21일(금) 오전 11시 전남노회 2층 회의실로 출두할 것”을 명령한 것이다.

소환통보서는 만일 “경위서 제출 불이행과 노회 출두명령을 불이행할시 노회 및 총회 징계절차개시”가 진행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엄 목사는 에큐메니안과 가진 전화 통화에서 “경위서를 제출할 것이며 노회에 출두해 자신의 소견과 입장을 당당하게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엄 목사는 현재 광주 옥합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성소수자 부모모임”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한편 엄기봉 목사의 성소수자 및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의 이슈에서 현역 통합 측 목사로서는 처음으로 노회 소환을 받게 된다.

이전에 허호익 교수에 대한 대전서노회의 재판이 있었지만 당시 허 교수는 은퇴 목사 신분이었다.

평소 엄 목사는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에 반대하는 입장을 뚜렷히 밝히고 소신 있는 발언을 이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난 2023년 11월 개최된 ‘개신교 3개 교단 성소수자 차별 법/제도 대응 모색 토론회’에서 “사랑은 두려움을 넘어섭니다”라는 글도 발표했었다.

이 글에서 엄 목사는 “지금 한국교회는 성소수자의 인권을 무시하고, 그들을 차별하고, 혐오하는 말들을 쏟아내는 일에 누구보다도 앞장서고 있다.”며 “그중에 장로교회(통합) 총회는 노회와 신학교가 성소수자를 이방인 취급하는 일에 부역하도록 목사직을 볼모로 해서 강요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인식 대표(에큐메니안) webmaster@ecumenian.com

<저작권자 © 에큐메니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